우리전통의색

스킵 네비게이션


헤더메뉴


영천특화농업 서브메뉴


우리전통의색
홈으로 > 영천특화농업 > 우리전통의색
  • 오방색과 오간색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색채 이론은 음양오행 사상에 바탕을 두고 있어 방위에 따라 정색(正色)인 오방(五方)색과 간색인 오간(五間)색으로 구분된다. 천연염색에서 오방색이 중요한 이유는 오방색을 다룰 줄 알게 되면 모든 색상을 자유롭게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오방(五方)이란 중앙 즉 중심을 포함하여 사방(四方)을 말하는데 고정된 한 방향이라고 하기 보다는 순환이라는 개념이 내재되어 있어 상호작용에 의해 상생(相生)이 되기도 하고 상극(相剋)이 되기도 한다. 오행사상에 의한 색채의 중심은 황색(黃色)이고 동(東)은 청(靑), 남(南)은 적(赤), 서(西)는 백(白), 북(北)은 흑(黑)을 나타낸다. 오방의 색상이 왜 이렇게 정의되게 되었는가는 별도의 연구가 필요한 일이지만 이 색상들을 잘 살펴보면 서양에서 말하는 색상의 근간인 적(赤), 청(靑), 황(黃)의 삼원색과 무채색인 흑(黑), 백(白)이 일치한다. 이는 우리조상들의 색채관이 사물의 이치에 바탕을 둔 것이어서 상당히 합리적이란 것을 알 수 있다.

    오간색이란 오방색 중 두 가지 색의 결합으로 나타나는 색으로 녹, 벽, 유황, 자, 홍 다섯 가지 색을 말한다. 청과 황의 간색은 녹, 황과 흑의 간색은 유황, 흑과 적의 간색은 자주, 적과 백의 간색은 홍색, 백과 청의 간색은 벽색이다. 간색을 만들 때 주의 할 점은 물들이는 순서이다. 옅은 색에서 짙은 색으로 들어가야 하는 것이 일반적인 순서지만 천연염색에서는 그렇지 않다. 그 이유는 산이나 알칼리, 금속염에 따라 발색이 다르게 되므로 먼저 한 염색공정과 나중에 하는 염색의 공정이 일치하지 않을 때에는 먼저 한 색상이 모두 빠져버리거나 변색이 되어 버리므로 순서를 알고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 가지 색상이 두 가지의 염색 재료로 만들어지는 사전적인 의미만으로 정의한다면 간색을 복합염이라고 정의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론적인 정의와 실제 염색 간에는 많은 차이가 있다. 염색 장인이 염색을 할 때는 위의 다섯 가지 색채조합이 아닌 한 가지 염색 재료로 간색을 내는 경우가 더 많아 일종의 개념적인 분류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콘텐츠 다시보기


퀵메뉴


푸터메뉴


리뷰 네비게이션


디자인 구성요소

디자인 구성요소

디자인 구성요소는 일반 사용자에게 시각적인 효과를 제공하기 위한 의미가 포함되지 않은 이미지 요소들입니다.